보도자료
2016 '대학생이 꿈꾸는 결혼 인식 조사' 보고서 발표
2016.02.02 1,459



 
 
 - 2016 ‘대학생이 꿈꾸는 결혼’ 인식 조사 결과 발표 -
 
- 현재 예상하는 결혼 준비 비용은 집, 혼수, 결혼식 비용 포함 총 1억 7502만원
- 결혼에 드는 비용, 부모님께 약 30%만 의지
- 결혼할 때 생략해도 되는 것 ‘예물’(72.1%), ‘결혼식’(69.1%)
- 결혼 후 안정적 생활을 위해 필요한 연봉 ‘5,614만원
 
 [2016. 02. 02.]
‘삼포세대’라는 단어가 심심찮게 쓰이는 요즘이지만, 대학생에게 결혼은 여전히 행복한 미래를 상상하는데 있어 빠질 수 없는 ‘로망’ 중 하나일 것이다. 지난 2015년 12월, 서울/수도권 대학생 남녀 359명을 대상으로 ‘내가 꿈 꾸는 결혼의 모습’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1. 대학생이 살고 싶은 신혼집, ‘수도권 소재 20평대 전세 아파트’
대학생이 가장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신혼집의 형태를 한 마디로 정리하면 ‘수도권(서울 외) 소재 20평대 전세 아파트’였다. 먼저 주택 형태로는 ‘아파트/주상복합’이 52.6%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서 ‘빌라/연립’(19.2%), ‘원룸/다세대주택’(18.4%)을 꼽았다. 원하는 거주 지역은 ‘서울 외 수도권’이 34.5%로 가장 높았고, ‘지역 무관’ 응답도 28.1%를 차지해 반드시 ‘인 서울’을 고집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의 계약 형태는 전세가 61.0%로 다수를 차지했고, 자가도 30.9%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반면, 월세 응답은 8.1%에 불과했다. 원하는 평수로는 20평대가 63.8%로 가장 높았고, 이어서 10평대와 30평대가 각각 18.1%, 16.7%를 차지했다.
대학생 H씨(23세)는 서울 외 수도권 지역으로 꼽은 이유에 대해 사회 초년생 둘이 집을 구하려면 서울권에서 구하기 힘들 것 같다. 좀 멀더라도 더 깨끗하고 더 넓은 집이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서울 시내의 높은 집값에 대한 현실을 대학생들도 어느 정도 인지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2. 신혼집 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할 요소 ‘출퇴근 여건’(53.1%)
그럼에도 불구하고 막상 신혼집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역시 ‘출퇴근 여건’인 것으로 드러났다. ‘직장과의 거리’가 28.1%로 1위를 차지했고, 교통 편의성(25.0%)이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올랐다. 그밖에 ‘주변 편의시설’(12.0%), ‘자가/전월세 여부’(11.0%), ‘집 시설 및 인테리어’(10.1%) 등은 앞서 꼽은 2가지 요소에 비해 낮은 비율로 나타났다.
 
#3. 결혼 준비 예상 비용 총 1억 7,502만원
최근 한 결혼 정보업체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16년 현재 실제 평균 결혼비용은 총 2억 7240만원, 그러나 대학생들이 예상하는 총 결혼비용은 그와 제법 차이가 나는 1억 7502만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그중 신혼집 마련이 1억 2122만원, 혼수 마련이 2천 910만원, 결혼식 및 기타 준비가 2천 470만원을 차지했다.
 
#4. 결혼 비용 부담, 본인과 부모님 분담 비율 70:30
향후 결혼에 드는 비용(신혼집, 혼수, 기타 준비 비용 모두 포함)을 부모님과 어느 정도 비율로 부담하겠냐는 질문에 남녀 모두 약 70대30의 비율로 부담하겠다고 응답했다. 즉, 앞서 예상한 총 비용 1억 7502만원 중 70%에 달하는 1억 2천 여 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을 본인이 부담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배우자와 나의 분담 비율은 남녀가 거의 비슷한 가운데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남학생의 경우 본인과 상대방의 분담 비율을 55:45로 본인이 10%p 더 많이 부담하겠다고 제시한 반면, 여학생의 경우 47:52로 본인이 5%p 더 적게 부담하겠다고 응답했다.
 
#5. 결혼할 때 생략해도 되는 것, ‘예물’(72.1%), ‘결혼식’(69.1%)
결혼할 때 생략해도 되는 것을 묻는 질문에 대다수가 ‘예물’(72.1%)과 ‘결혼식’ (69.1%)을 꼽았다. 자동차(38.7%)나 웨딩촬영(16.4%), ‘신혼여행’(11.4%)보다 월등히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결혼 당사자인 본인들의 즐거움과 추억을 위한 요소를 가족 및 주변 사람들을 위한 요소들보다 중시하고 있음을 추측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대학생 P씨(22세)는 ‘명품백 주고 받는 기사보고 충격 받았다. 부모님께 감사의 뜻으로 선물을 하는 것은 좋지만, 굳이 예단, 함과 같은 격식을 차려 불필요한 지출을 할 필요가 있나 싶다.’고 말했다.
 
#6. 결혼 후 안정적 생활에 필요한 연봉 5,614만원
안정적인 결혼 생활을 위해 필요한 연봉은 본인과 배우자의 수입을 합하여 평균 5,614만원으로 나타났다. 단, 자녀를 가지지 않고 둘만 생활할 경우를 기준으로 한 금액이다. 25세~29세의 4년제 대졸자 평균 급여가 연 2,769만원 정도(2014년 통계청 집계 기준)인 것을 감안할 때 현실적인 기대 수준이라 할 수 있다.
한편, 결혼 후를 상상했을 때 배우자와 함께 보내고 싶은 여가 시간은 일 평균 3시간, 외식은 월 평균 4.6회, 해외여행은 연 평균 1.6회로 나타났다.
 
본 조사를 진행한 대학내일 20대연구소 호영성 책임연구원은 ‘대학생이면 아직 결혼에 대해 막연하게 생각할 때라 준비 비용 등에 있어서 일부분 현실과 다소 차이 나는 결과가 나올 수는 있다. 그러나 변화하고 있는 20대의 결혼에 대한 가치관과 인식을 엿보기에는 충분했다. 격식보다는 당사자들의 행복과 실리를 추구하며, 배우자와의 여가도 중요하게 생각한다. 비용 분담에 있어서도, 남녀 모두 배우자와 내가 비슷한 수준으로 분담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었다. 또한, 안정적이고 쾌적한 주거환경에 대한 욕구가 높으면서도 어느 정도 현실성을 고려하는 모습도 엿보였다.”고 밝혔다.
 
 
▣ 관련문의: 대학내일20대연구소
- 전화/메일: 02-735-6196 / 20slab@univ.me
- 홈페이지/페이스북: www.20slab.org / facebook.com/20slab

Contents No
PR2016-04

Summary
‘삼포세대’라는 단어가 심심찮게 쓰이는 요즘이지만, 대학생에게 결혼은 여전히 행복한 미래를 상상하는데 있어 빠질 수 없는 ‘로망’ 중 하나일 것이다. 지난 2015년 12월, 서울/수도권 대학생 남녀 359명을 대상으로 ‘내가 꿈 꾸는 결혼의 모습’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Project Manager
호영성 책임연구원

관련 콘텐츠

프로젝트 문의하기 보고서 안내 티콘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