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2016 청년세대 1인 가구 라이프 스타일 조사
2016.06.21 7,558


press_in
 
(대학내일20대연구소=2016/6/20) 소비시장의 새로운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는 청년 1인 가구 세대가 주 4~5회 편의점을 방문해 간식 식사 등을 해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대 전문 연구기관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주)케이티와 함께 대한민국 소비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2535세대의 소비패턴과 라이프스타일을 조사한 ’2015 청년세대 1인 가구 라이프스타일 조사: 1인 가구의 민 낯 보고서’를 발표했다. 대한민국 2535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조사된 이번 보고서는, ▶소비전반, ▶식료품, ▶생필품, ▶편의점 이용, ▶생활편의 O2O서비스, ▶문화/여가, ▶IT/통신 등 7개 분야의 소비패턴과 ▶주거환경, ▶가치관 등 2개 분야의 라이프스타일을 연령대와 가구 수 별로 나누어 비교 분석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1인 가구의 편의점에 대한 의존도는 다인 가구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료품 주 구매처로 편의점을 선택한 비율은 20대 1인 가구(9.1%)와 30대 1인 가구(6.6%)가 20대 다인 가구(1.8%)와 30대 다인 가구(0.4%)를 훨씬 웃돌았다. 2535 1인 가구의 편의점 방문 빈도는 주 평균 4.5회로 2535 다인 가구의 평균 방문 빈도 3.6회보다 높았다. 하루 평균 1회 이상 방문 비율 또한 20대 1인 가구(28.6%)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30대 다인 가구(19.2%)가 가장 낮게 나타났다.
 
2535 세대가 지난 한 달 이내 편의점에서 구입했다고 응답한 제품군 비율은 음료수가 72.9%로 가장 많았고 컵라면과 같은 용기면(59%)과 스낵류(55.3%)가 뒤를 이었다. 그 외에도 우유, 요거트 등 유제품(48.%)이나 주먹밥(40.5%) 등 식료품이 가장 많이 구입한 제품군 대부분을 차지하면서 청년 가구 층이 간단한 식사 해결 및 간식 구매를 위해 편의점을 자주 방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식료품 구입 상황 별 편의점 선호 비율에서 20대 1인 가구는 간식이 먹고 싶을 때 편의점을 선호(72.6%)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30대 1인 가구는 간편하게 식사하고 싶을 때(62.7%)를 가장 많이 꼽았다.
 
2535 1인 가구가 편의점에 의존하게 된 이유로는 사회생활로 인한 잦은 외식 습관 및 식료품이 필요할 때 소량 구매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조사에 따르면 1인 가구 66%는 1주일에 2회 이상 외식을 하고 있으며, 일주일에 4회 이상 외식을 하는 경우도 20%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다인 가구의 경우 8.9%만이 일주일에 4회 이상 외식을 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1인 가구는 식료품을 필요할 때마다 소량 구입하는 경우가 51.9%로 가장 높았으며 저렴하게 살 수 있을 때 구입하는 효율적 구매 행태는 21.1%로 다인 가구(28.8%)보다 낮았다.
 
이번 조사에서 평소 소비성향이 높다는 이유로 화려한 소비를 즐길 것이라고 여겨지는 1인 가구는 실제로 ‘화려한 소비’보다는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인 가구가 주거지 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가격’으로 20대 1인 가구는 7점 만점에 5.94점, 30대 1인 가구는 5.81점으로 나타나 다른 조건보다 가격을 가장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인 가구는 다인 가구에 비해 스마트 디바이스를 적게 보유하고 있었다. 특히 30대 1인 가구는 노트북, 태블릿, 스마트폰 보유 수량(평균 0.46개)이 20대 1인 가구(평균 0.75개)보다도 적어 스마트 기기에 대한 욕심이 가장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WiFi 등 무선 인터넷 접속이 증가함에 따라 인터넷 접속 디바이스도 데크스탑 보다는 노트북 보유가 더 많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1인 가구로 인해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는 O2O 서비스 및 해외여행의 부문에서도 1인 가구보다는 30대 다인 가구에서의 소비가 더 활발한 것으로 밝혀졌다.
 
KT 인터넷사업담당 원성운 상무는 “이번 조사는 1인 가구 증가추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 연령대 중 1인 가구의 비중이 가장 높은 청년세대의 삶을 통해 미래 소비 트렌드를 예측하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특히 통신분야의 경우 WiFi 이용율이 높아짐에 따라WiFi 공유기가 인터넷 가입 결정의 중요한 선택 요소로 고려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KT는 WiFi 공유기 상품과 관련하여 사용자 이용 만족도가 가장 높은 GiGA 인터넷 기반으로 제공중인 GiGA WiFi Home 상품을 통해 끊김없고 보다 빠른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문송이 책임연구원은 “새로운 소비주체로 떠오르고 있는 1인 가구는 ‘화려한 소비’를 즐길 것이라는 주변의 인식과는 달리 가성비를 따지는 등 비교적 실용적인 소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미래 시장 예측에 도움이 되는 청년 세대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Contents No
PR2016-20

Summary
소비시장의 새로운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는 청년 1인가구 세대가 주 4~5회 편의점을 방문해 간식 식사 등을 해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대 전문 연구기관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주)케이티와 함께 대한민국 소비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2535세대의 소비패턴과 라이프스타일을 조사한 ’2015 청년세대 1인 가구 라이프스타일 조사: 1인 가구의 민 낯 보고서’를 발표했다. 대한민국 2535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조사된 이번 보고서는, 소비전반, 식료품, 생필품, 편의점 이용, 생활편의 O2O서비스, 문화/여가, IT/통신 등 7개 분야의 소비패턴과 주거환경, 가치관 등 2개 분야의 라이프스타일을 연령대와 가구 수 별로 나누어 비교 분석했다.

Project Manager
문송이 책임연구원

관련 콘텐츠

프로젝트 문의하기 보고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