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MZ세대의 렌털 제품 이용 행태 및 인식 조사 발표
2021.05.17 502



MZ세대 렌털 제품 이용자 93.8%가 지속 이용이탈률 극히 낮아

- 유지·관리의 편리함+비용 절약’ 일석이조…MZ세대 렌털 제품 이용 이유

밀레니얼보다 운동기구·TV 렌털 의향 높은 Z세대


국내 렌털시장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2020년 기준으로 개인·가정용품의 렌털시장만 10.7조 원으로 추정된다. 1인 가구의 증가로 생활 가전을 렌털하려는 니즈가 커지면서 렌털시장은 한정된 파이를 나눠 갖는 경쟁의 장으로 과열되기보다 시장 규모 자체를 키우는 방향으로 성장하고 있다.


이에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MZ세대의 렌털 제품 이용 현황과 이용 의향을 조사했다. 정수기, 안마의자, 공기청정기 등 개인·가정용품으로 한정하였으며, 렌터카 및 공공 이동수단(공공자전거, 공공킥보드 등)은 본 조사의 렌털 제품에서 제외했다.


◇ MZ세대 렌털 제품 이용자 93.8%가 지속 이용이탈률 극히 낮아


최근 1년 내 렌털 제품을 이용해 본 MZ세대는 26.7%로 이용 경험률은 높지 않았다. 하지만 이용 경험자의 93.8%는 현재도 지속해서 이용하고 있어 렌털 제품의 이탈률은 매우 낮은 편이었다. 소유보다 공유에 만족하고 지속 이용하는 MZ세대의 소비 행태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 ‘유지·관리의 편리함+비용 절약’ 일석이조…MZ세대 렌털 제품 이용 이유


그렇다면 이들은 왜 렌털 제품을 이용할까? 가장 큰 이유는 ‘주기적인 유지·관리 서비스 때문에’(61.3%)였고, 다음으로 ‘구매비용을 한 번에 지출하기 어려워서’(26.7%), ‘구매비용보다 렌털비 총액이 저렴해서’(26.7%), ‘고장 시 A/S가 용이해서’(25.8%) 순으로 나타났다. MZ세대에게 렌털은 경제적인 부담을 줄일 방법이자, 유지·관리의 불편함을 해결할 좋은 대안으로 보인다.


◇ 밀레니얼보다 운동기구·TV 렌털 의향 높은 Z세대


MZ세대의 절반 이상(54.8%)이 향후 3개월 내 렌털 제품을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MZ세대가 가장 큰 이용 의향을 보인 제품은 정수기였으며, 그 뒤를 이어 안마의자, 공기청정기, 의류건조기, 비데 순으로 나타나 현재 많이 렌털하고 있는 제품군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반면 Z세대(만 15~25세)는 밀레니얼(만 26~40세)과 다른 모습을 보였다. 가장 이용 의향이 높은 렌털 제품은 정수기(31.4%)로 같았지만, 2위가 운동기구(26.0%)로 나타나 세대별로 다른 니즈를 확인할 수 있다. 밀레니얼 세대의 TV 렌털 이용 의향은 3.4%에 불과했지만, Z세대의 경우 14.8%에 달해 TV 렌털에 대한 두 세대 간 이용 의향 차이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1가정 1대 소유가 공식처럼 여겨지던 TV가 Z세대에게는 렌털로 충분히 대체할 수 있는 제품으로 인식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5세 이상 40세 이하 남녀 900명 표본을 대상으로 2021년 4월 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온라인 패널 조사 방법으로 실시했으며, 데이터스프링이 운영하는 한국 패널 서비스 ‘패널나우’를 이용했다.


렌털 제품 외에도 백화점, 대형마트, 편의점, 종합온라인쇼핑몰, 온·오프라인 편집숍, 정기배송 서비스, 쇼핑몰 유료 멤버십 등의 유통채널과 관련된 상세 조사 결과는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의 연구 자료 내 ‘[데이터플러스]소비-유통(2021년 5월)’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ntents No
PR 2021-5호

Summary
*본 조사는 만 15~40세의 온·오프라인 구매처별 이용 행태 및 인식 파악을 위한 기초자료 수집을 목적으로 함

Project Manager
김영기 수석연구원
손유빈 에디터

관련 콘텐츠

프로젝트 문의하기 보고서 안내 멤버십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