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인사이트 칼럼
MZ세대는 정말 콜라보 술에 열광하고 있을까?
2021.11.04 4,319
다시 보고 싶은 콘텐츠를
간편하게 저장해두세요.


처음으로 대형 제조사 제품을 누르고 매출 1위에 오른 편의점 단독 판매 맥주가 있습니다. 편의점을 오가면서 한 번쯤은 보셨을 ‘곰표 밀맥주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지난 4월 기준 국산·수입 맥주를 제치고 CU 맥주 매출 1위에 등극한 곰표 밀맥주는 원래 곰표가 제분사라는 사실을 잊게 만들 만큼 핫한 콜라보 주류로 떠올랐습니다.


곰표 밀맥주가 흥행하면서, 민트초코맛이나 메론맛 소주 등 소비자의 호기심을 자극하기 위한 콜라보레이션 술 제품이 무한 확장되고 있습니다. 저희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매년 음주 소비 행태 및 인식 관련 조사를 진행하는데요. 올해에는 MZ세대의 ‘콜라보레이션 술’ 소비 현황을 추가적으로 확인해 보았습니다. 콜라보 술을 알고 있는 MZ세대 중 실제로 구매까지 이어진 비율은 얼마나 되는지, 1년 내에 재구매한 비율은 어느 정도인지, 콜라보 술을 구매한 이유까지 데이터로 알려드릴게요.


 

MZ세대 3명 중 2명(65.5%)이 최근 1년 내 콜라보레이션 술을 구매해 봤다고 응답했습니다.  전기 밀레니얼 세대 68.1%, 후기 밀레니얼 세대 65.7%, Z세대 61.8% 순으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구매 경험이 많았습니다. 의외로 Z세대보다 밀레니얼에게 더 많은 선택을 받은 것이죠.


콜라보 술 재구매 경험률은 얼마나 될까요? 최근 1년 내 콜라보레이션 술 구매해본 MZ세대 중 78.5%가 재구매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성별로 분류해 살펴봤을 때는 남성(83.8%)이 여성(72.6%)보다 재구매 경험률이 높았습니다.


세대별로는 전기 밀레니얼 83.4%이 가장 높은 재구매 경험률을 보였고, 그 뒤를 이어 Z세대 75.7%, 후기 밀레니얼 74.8% 순으로 나타나 구매 경험에 이어 재구매 경험 또한 전기 밀레니얼 세대 경험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Z세대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해 출시되었던 콜라보레이션 술이 전기 밀레니얼 세대까지 좋은 반응을 얻었음을 확인할 수 있어요. 콜라보 술의 타깃 연령층이 Z세대에 국한되지 않고 더 넓게 확장될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준 셈입니다.


 


지금 로그인하면
무료로 열람이 가능합니다.
로그인하기

관련 콘텐츠

문의하기 보고서 안내 멤버십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