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캐릿
2020년 VS 2021년, 비대면 소통 어떻게 달라졌을까?
2021.12.01 952
다시 보고 싶은 콘텐츠를
간편하게 저장해두세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급격한 비대면 전환을 경험한 지 2년이 지났습니다. 회의나 강의, 입사 면접과 같은 공적 행사는 대부분 온라인으로 전환되었고, 영상 통화나 화상 채팅 플랫폼을 이용한 랜선 소통이 일상화 되었습니다. 이번 콘텐츠에서는 2020년과 비교해 비대면 소통에 관한 인식이 어떻게 변화했는지 데이터를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 들어가기 전에


※후기 밀레니얼과 전기 밀레니얼 구분은 2021년 조사부터 적용되었습니다.
2020년의 경우 후기 밀레니얼과 전기 밀레니얼이 구분되어 있지 않았으나, 2021년과의 비교를 위해 밀레니얼 세대(n=300)를 후기와 전기로 추가 분류하여 분석했습니다.


 

2020년과 비교했을 때, 직접 만남을 선호하는 비율은 확연히 낮아졌습니다. 조사 결과, 2020년에는 가장 선호하는 소통 방법으로 ‘직접 만남’이 꼽힐 정도로 대면 소통을 하고자 하는 니즈가 컸으나, 1년이 지난 지금은 전기 밀레니얼(-0.7%p)을 제외한 전 세대에서 직접 만남을 선호하는 비율이 10%p이상 큰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반면, 대표적인 비대면 소통 방식인 모바일 메신저를 통한 소통을 선호하는 비율은 전 세대에서 6%p 이상 증가했습니다. 특히 전기 밀레니얼의 증가폭(8.7%p)이 가장 크게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익숙해지면서, 전 세대에서 대면 소통 선호도가 감소하고 비대면 소통 선호도가 증가한 모습이 관찰됩니다.


 

또, 비대면 전환으로 이용률이 늘어난 ‘영상통화’에 대한 비율도 살펴볼 텐데요. 영상통화를 이용해 소통한 비율은 후기 밀레니얼(-1.9%p)을 제외한 전 세대에서 증가했으며, 특히 X세대(12.4%p)의 증가 폭이 컸습니다. 10%대에 머물렀던 X세대와 86세대의 이용 비율이 밀레니얼과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한 모습입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영상통화를 직접 만나서 소통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하는 비율의 변화였습니다. 지난해 디지털 네이티브인 Z세대는 영상통화를 대면 소통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39.3%로 다른 세대에 비해 높았는데요. 1년이 지난 현재 밀레니얼 이전 세대에서도 영상통화를 대면 소통이라고 생각하는 비율 10%p이상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을 관찰할 수 있었습니다. 디지털 소통에 익숙한 Z세대뿐만 아니라 다른 세대도 1년 사이 비대면 소통에 적응해 인식이 변화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외에도 <2021 온라인 소통 트렌드와 가족 가치관 변화> 보고서에서는 온라인 관계에 대한 인식, 페메에서 인스타 DM으로 옮겨가는 SNS 메신저 이용 트렌드 변화, 세대별 연애·결혼·자녀에 대한 인식, 가족 가치관에 대한 인식 변화를 담았습니다.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소통 방식과 관계 가치관이 궁금하신 분들께 필요한 인사이트를 담았으니, 보고서로 확인해 보세요.



 보고서엔 이런 내용이 있어요

- 세대별 주요/선호 소통 방식 비교
- 연도별 SNS 소통 방식 비교
- Z세대의 SNS 소통 방식 변화
- 연도별 비대면 소통에 대한 인식 변화 비교
- 세대별 온라인 관계의 특징
- 세대별 부모와의 친밀도 및 관계 인식
- Z세대 자녀가 부모의 소비에 미치는 영향
- 세대별 연애·결혼·자녀 필요 정도
- 가족관과 관련한 다양한 삶의 방식 이해 정도


Contents No
CR2021-12호

Summary
영상통화=대면 만남? Z세대 따라 X세대・86세대도 달라졌다!

Project Manager
손유빈 에디터
김다희 디자이너
이재흔 책임연구원
김혜리 책임매니저

관련 콘텐츠

프로젝트 문의하기 보고서 안내 멤버십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