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태기를 겪고 있는 20대의 인간관계 인식 및 실태조사 보고서 발표

‘인맥이 힘이다?’는 다 옛말. 관태기(‘관계’와 ‘권태기’의 합성어로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인간관계에 권태를 느끼는 20대의 모습을 가리키는 트렌드 키워드)를 앓고 있다는 요즘 20대들에게 인맥 관리는 그저 ‘힘’ 빠지는 일에 불과하다.

이전과는 달라진 20대들의 新 인간관을 들여다보고 그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이해하는 기회로 삼고자 대학내일 20대연구소는 2016년 3월 30일부터 4월 4일까지 약 6일 간 전국의 20대 남녀 대학생 643여명을 대상으로 '관태기를 겪고 있는 20대의 인간관계 인식 및 실태조사'를 실시했다.대학내일20대연구소 관태기를 겪고 있는 20대의 인간관계 인식 및 실태조사 보도자료 2016 14호 대학내일20대연구소에서 20대 인간관계 트렌드와 관련한 관태기를 겪고 있는 20대의 인간관계 인식 및 실태조사 연구리포트를 발표했다 인맥이 힘이다?는 다 옛말. 관태기관계와 권태기’의 합성어로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인간관계에 권태를 느끼는 20대의 모습을 가리키는 트렌드 키워드를 앓고 있다는 요즘 20대들에게 인맥 관리는 그저 힘 빠지는 일에 불과하다. 20대 전문 연구기관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대한민국 20대 남녀 643명 대상으로 조사한 관태기를 겪고 있는 20대의 인간관계 인식 및 실태조사 Report를 발표했다. 그 결과 20대 4명 중 1명은 새로운 인간관계를 만들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시대의 20대들은 인맥의 유지·관리에 피로감과 회의감을 느끼고 있으며 새로운 관계를 맺기에도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본인 연락처에 등록되어 있는 지인 중 편하게 연락할 수 있는 지인의 비율은 평균 10명 중 1명도 안되지만7.9, 절반48.8 정도가 편하게 연락할 수 있는 사람이 충분하다고 응답했다. 또한, 처음 만났거나 그리 친하지 않은 사람들과의 만남을 의도적으로 피한 적 있다는 응답이 50.1%, 대화가 끊겼을 때 불안감 마저 느낀다는 응답이 41.7%로 높게 나타났다. 아웃사이더가 부정적으로 여겨졌던 과거와 달리, 2016년의 20대는 혼자 시간을 보내는 것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대 10명 중 7명은 혼자 있는 시간을 자발적으로 선택하고 있으며 약 80% 정도가 혼자 보내는 시간에 대해 긍정적으로 느낀다고 응답했다. 이러한 자발적 아싸아웃사이더의 줄임말들이 증가한 이유는 혼자 보내는 시간에서 심리적 편안함과 만족감을 얻으며, 동시에 관계에서 오는 피로와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혼밥을 즐기는 나홀로족이 대세인 이유가 있다. 또한, 20대 절반 이상51.8이 여가 역시 혼자 보내는 것을 즐기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60가 사람을 만나더라도 3명 이하의 소규모 모임을 비교적 더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요즘 20대가 1인칭 세대답게 타인에 대한 의존도가 낮으며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개인 중심 라이프를 추구하는 경향으로부터 기인한 결과라고 진단할 수 있다. 인간관계에 권태를 느끼는 20대지만, 다른 사람과 전혀 교류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오늘날의 20대는 친목보다는 개인적 목적 달성을 위해 모임에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20대의 절반48.2정도가 현재 동호회에 참여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참여 이유로는 자기계발33.9을 가장 많이 꼽았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이재흔 연구원은 20대 인간관계 인식 변화가 보여주는 단면에는 20대의 가치관의 변화와 달라진 라이프 스타일 방식도 있지만, 현재 20대들의 삶이 팍팍하고 여유가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며 이 보고서가 청춘들의 인간관과 달라진 사회 풍토 및 현상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SNS 계정을 팔로우 하세요!


* 기업이나 대학 계정은 지양해주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