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최애 아이템 (11)공부하기 좋은 카페 조사 발표

하반기 공채가 다가와서 그런지 대학가 카페에는 자소서 쓰는 취준생의 노트북이 줄을 잇고 있다. 감시당하는 기분이라, 집중이 잘돼서 등 각기 다른 이유로 카페에서 공부나 업무를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들을 지칭하는 '카공족(카페에서 공부하는 사람들)'은 더 이상 신조어가 아닌 문화로 자리 잡았다. 이에 대학생 카공족과 카페에 대한 인식을 알아보았다. 이번 20대 최애 아이템은 '공부하기 좋은 프랜차이즈 카페'이다.대학생 92.3%, NO 카공족 카페 이해할 수 있다 - 대학생 대부분(87.0%)이 카페에서 공부한 경험 있어 - 가장 신경 쓰는 것은 눈치 주지 않는 분위기 - 대학생이 공부할 때 가장 많이 찾는 카페는 스타벅스(39.7%) 하반기 공채가 다가와서 그런지 대학가 카페에는 자소서 쓰는 취준생들의 노트북이 줄을 잇고 있다. 이렇게 카페에서 공부나 업무를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 이들을 지칭하는 카공족(카페에서 공부하는 사람들)은 더 이상 신조어가 아닌 문화로 자리 잡았다. 이에 전국 대학생 300명을 대상으로 카공족과 카페에 대한 인식을 알아보았다. - 대학생 87.0%, 카페에서 공부한 경험 있다 카페에서 개인 공부, 개인 작업뿐만 아니라 팀플, 자소서 작성, 과외 등을 통틀어 카공이라고 정의했을 때, 대학생 10명 중 1명(13.0%)만 카공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공 경험이 있는 카공족의 절반 가까이(45.2%)가 매주 1회 이상 카공을 위해 카페를 찾고 있었다. 이들은 평균 2~3시간(41.0%) 동안 카페에서 위와 같은 활동을 한다고 답했다. - 시설이 쾌적하고 눈치 주지 않는 카페 선호해 대학생 카공족이 카페를 찾는 가장 큰 이유는 무선 인터넷이나 에어컨 등 시설이 쾌적하기 때문(31.8%)이었다. 마땅한 다른 공간이 없는 것(22.6%)도 이유 중 하나였다. 아무리 카공족이 많다지만, 카페가 원래 공부나 팀플 등을 위한 장소가 아니란 것을 그들도 알기 때문에 눈치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카공족이 카페에 갈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도 ‘오래 앉아 있어도 눈치를 주지 않는 분위기(23.4%)’였다. - 카페에 머물 수 있는 적정 시간은 2~3시간 카공족의 46.7%(복수 응답)는 개인 카페에 가는 것을 피하고 있었고, 대학생 카공족의 절반(54.0%, 복수 응답)이 오래 머무는 게 미안해서 음료나 베이커리를 추가 주문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 한 잔(4,000원 기준)을 주문했을 때 카공을 위해 카페에 머물 수 있는 적정 시간은 2~3시간(34.7%)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대학생 92.3%, NO 카공족카페 이해 간다 카공족에 대한 찬반 논란은 끊이질 않는다. 아예 카공족을 위한 카페도 등장했는데, 이를 부정적으로 보는 대학생은 17.7%뿐이었다. 대부분 긍정적이었는데, 카페 나름의 영업 전략이라고 생각(42.7%)하고, 눈치 안 보고 카공할 수 있는 공간이 생겨서 좋다(31.3%)고 답했다. 카공족을 거부하는 카페에 대해서도 대부분(92.3%)이 카페 입장이 이해 간다고 답했다. - 카공하기 좋은 프랜차이즈 카페 1위, 스타벅스(39.7%) 대학생의 최애 카공 카페 브랜드는 스타벅스(39.7%)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카페에서 자소서를 작성한 경험이 있는 대학생의 절반(52.9%)이 스타벅스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아무래도 스타벅스에서는 눈치를 덜 봐도 되고, 무선 인터넷이나 에어컨, 콘센트 등의 시설이 완비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남민희 에디터는 비양심적인 카공족도 있지만, 대학생 대부분이 카페가 영업 공간임을 이해하고 업주의 고충에 공감하고 있었다며 20대의 카페에서 공부하는 문화를 너무 부정적으로 볼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공족과 카페에 대한 20대의 인식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공식 홈페이지(https://www.20slab.org/archives/23269)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SNS 계정을 팔로우 하세요!


* 기업이나 대학 계정은 지양해주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