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 키워드 5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올해도 밀레니얼-Z세대(이하 MZ세대)를 정의할 수 있는 트렌드 키워드 다섯 가지를 발표했다.
상세한 내용과 생생한 예시는 도서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 2020》에서 확인할 수 있다.다만추 세대 다양한 삶을 만나며 나의 가능성을 확장하다 오프라인은 물론, 유튜브와 같은 SNS에 자신이 추구하는 삶의 가치와 모습을 당당히 드러내는 마이싸이더들이 많아지면서 MZ세대가 다양한 삶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증가했다. 평범한 대학생의 브이로그를 보면서 공감을 얻고, 가슴 아픈 투병기에 눈물을 쏟기도 하고, 성소수자의 일상을 보며 저런 삶도 있구나 생각한다. 다양한 삶을 탐색하고 자신의 변화 가능성을 열어둔 MZ세대, 이들을 다만추 세대라 부른다. 후렌드 온라인에서 누구와도 서슴없이 친구가 되다 가끔 만나야 오래 본다고, 간간이 인스타그램으로 안부를 묻는 친구가 더 반 가울 때도 있다. 온라인에서의 넓고 얕은 소통에 익숙해진 MZ세대는 관계에 대한 기대가 낮다. 휘발적인 관계에 만족하고, 이 관계가 지속되지 않더라도 개의치 않는다. 또한 온라인에서 자신을 표현하는 데 거부감이 없으며 온라인 에서 처음 만나는 사람과도 서슴없이 소통한다. 가볍고 휘발되는 관계에도 만 족하며 누구나와 친구가 될 수 있는 MZ세대를 후렌드라 칭한다. 선취력 먼저 행동해서 선한 변화를 끌어내다 어릴 적 재미있게 봤던 개그 프로그램이나 드라마를 다시 보면, 이젠 불편함 을 느끼기도 한다. 화이트불편러와 소피커였던 MZ세대의 지속적인 소신 표 현으로 올바름에 대한 사회의 기본 값이 높아졌기 때문. 작고 사소하지만 의미 있는 참여를 통해 자신들의 문화는 물론 기업의 변화까지 이끌어낸다. 높아진 올바름에 대한 기준으로 소신을 표현하고 실질적인 변화까지 이루어가는 MZ 세대. 먼저 행동해서 선한 변화를 이끄는 능력, 이를 선취력이라 부른다. 판플레이 참여할 수 있는 판을 열고 놀다 페이스북에서 누군가의 더러운 방 사진을 본 MZ세대는 더러운 방 사진을 보 고 마는 것이 아니라 더 더러운 내 방 사진을 첨부해 댓글을 게재한다. 단순하 게 콘텐츠를 소비하는 게 아니라 직접 참여하는 것이다. 그리고 즐길 수 있는 판이 있는 콘텐츠에 반응한다. 심지어 주도적으로 판을 벌여 플레이하기도 한다. 놀 거리가 있는 판을 찾거나 놀 수 있는 판을 만드는 MZ세대의 행위를 판플레이라고 한다. 클라우드 소비 소유보다 공유로 소비의 밸런스를 맞추다 MZ세대는 애초에 원하는 모든 걸 가질 수 없다는 걸 안다. 심지어 소유만이 전부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필요한 만큼만 선택적으로 소유하고 나머지는 잠 시 저장해둔다. 필요할 때 언제든 클라우드에 저장해둔 것을 꺼내 쓰는 것처럼 말이다. MZ세대에게 소비는 다다익선이 더는 아니다. 최적의 만족을 위해 밸 런스를 꼼꼼히 따지는 밸런스익선인 셈이다. 이런 MZ세대의 소비를 클라우 드 소비라고 부른다. 국내 유일 20대 전문 연구소의 요즘 세대 본격 관찰기,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 2020가 출간됐습니다. 소비의 주역으로 떠오른 밀레니얼과 Z세대의 가치관, 관계, 사회 인식, 콘텐츠, 소비를 대표하는 다섯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0220년의 변화를 예측했습니다.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 2020는 전국 주요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SNS 계정을 팔로우 하세요!


* 기업이나 대학 계정은 지양해주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