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멍 때리면서 휴식하는 1934세대
2018.05.24 3,966



 
 
- 대학내일20대연구소, 2018년 1934세대의 휴식과 여가에 대한 가치관 조사 발표-
- 워라밸 중시하는 가치관, 1934세대의 휴식 문화 바꿔놔
- 여가를 통한 '배움'은 스펙 쌓기 아닌 자기 만족 위한 것
- 주로 유튜브(57.9%)와 전시회(43.6%) 통해 넓고 얕은 지식 접해
 
치열한 경쟁과 스펙 쌓기에 내몰려 휴식과 여가를 사치로 여겼던 1934세대 달라지고 있다. 온전한 휴식시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스펙 쌓기가 아닌 자기만족을 위해 '배움'에 나선다. 이처럼 변화된 1934세대의 휴식과 여가에 대한 가치관을 알아보기 위하여 2018년 3월 27일부터 30일까지 4일 간 전국 1934세대 900명을 대상으로 <2018년 1934세대의 라이프 스타일 및 가치관 조사>를 실시했다.
 
◇'쉼'의 가치 깨달은 1934세대, 절반 이상(56.4%)이 휴식을 위해 노력 중
1934세대 56.4%가 온전히 휴식만을 위한 시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하루 평균 휴식 시간은 평일 기준 4.1시간이었으며, 주말은 평일에 1.7배인 7.0시간이었다. 학업이나 업무로 인해 부족한 휴식시간을 주말에 챙기는 모습이었다.
이처럼 1934세대가 '쉼'을 위해 노력하기 시작한 이유는 가치관 변화에 있었다. 1934세대 64.4%는 '돈을 덜 벌더라도 시간적 여유가 있는 삶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쉼'을 사치로 여기던 이전과 달리 '휴식'의 가치를 깨닫고 '워라밸(워크 앤 라이프밸런스)'을 중시하기 시작한 것이다.
 
◇'무민세대'의 휴식법 : 멍 때리고 아무것도 하지 않기
그런 1934세대는 어떤 방법으로 휴식을 취할까? 최근 경험해본 휴식 및 여가 트렌드를 물어본 결과 아무것도 하지 않고 집에서 쉬는 '스테이케이션'을 경험해봤다는 1934세대가 41.0%에 달했다. 멍 때리며 볼 수 있는 'ASMR 영상(35.1%)'이나 'Satisfying Video(마음에 안정을 주는 영상, 19.9%)'을 시청해봤다는 응답도 높았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휴식을 취하는 것에 익숙한 모습이었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 '온전한 휴식'을 즐기는 1934세대 62.8%는 '아무것도 안 하는 행위도 가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이처럼 '쉼'을 중시하고 '무의미'한 것에서도 자신만의 의미를 찾아내는 1934세대를 '무민세대' (無(없다) + Mean(의미) + 세대)로 정의했다.
 
◇ 가볍게 즐기던 취미와 여가에서 '배움'을 찾다
1934세대가 취미와 여가를 통해 배움을 찾기 시작했다. 1934세대 71.6%는 '덕질을 통해서 누구나 전문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69.3%는 '취미 생활이 나의 직업이 될 수도 있다'고 응답하는 등 취미와 여가를 통한 배움의 가치를 높이 사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가치관을 가진 1934세대 60.0%는 '잡학을 배우거나 새로운 지식을 경험하는 것을 선호' 했으며, 실제로 배우고 싶은 원데이 클래스를 묻는 질문에도 이전에는 단순한 기호나 취향이었던 '미식(24.0%)', '커피(19.3%)', '맥주(14.7%)'까지 배우고 싶다는 니즈가 나타나는 등 '지식'의 영역이 확장된 모습이 관찰되었다. 이전과 다른 점은 이러한 배움이 '스펙'보다는 단순한 자기만족에 방점이 찍혀있다는 것이다.
 
◇ '잡학피디아'의 성지는 '유튜브'와 '전시회'
새로운 지식을 넓고 얕게 탐구하려는 '잡학피디아(잡학(雜學) + Wikipedia(백과사전), 넓고 얕게 지식을 탐하는 1934세대를 지칭하는 트렌드 키워드)'적 성향을 가진 1934세대는 주로 지식습득 관련 유튜브·팟캐스트 구독(57.9%)을 통해 그 욕구를 충족시키고 있었다. 직접 도서관, 전시회, 독립서적 등 문화생활 공간을 찾아 나서는 1934세대도 43.6%에 달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 이재흔 연구원은 "치열한 경쟁 속에서 휴식과 여가를 2순위로 미뤄놨던 1934세대가 '쉼'을 찾기 시작한 건 치열하게 노력해도 나아질 것 같지 않은 미래 대신 현재의 만족을 찾기 위함으로 보인다"고 말하며 "이러한 가치관의 변화는 휴식 및 여가 트렌드뿐만 아니라 1934세대의 직업관 등 전반적인 라이프스타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며, 변화 양상을 지속적으로 살펴보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 조사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 (20slab.org)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대학내일20대연구소에서 출간한 <2018 20대 트렌드 리포트>에서도 상세한 사례를 확인할 수 있다.

Contents No
PR2018-13

Summary
치열한 경쟁과 스펙 쌓기에 내몰려 휴식과 여가를 사치로 여겼던 1934세대 달라지고 있다. 온전한 휴식시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스펙 쌓기가 아닌 자기만족을 위해 '배움'에 나선다. 이처럼 변화된 1934세대의 휴식과 여가에 대한 가치관을 알아보기 위하여 2018년 3월 27일부터 30일까지 4일 간 전국 1934세대 900명을 대상으로 <2018년 1934세대의 라이프 스타일 및 가치관 조사>를 실시했다.

Project Manager
이재흔 선임연구원
남민희 에디터

관련 콘텐츠

프로젝트 문의하기 보고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