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2015-28호
2015.07.23 1,457


보도자료_본문카드
 

“20대 절반, ‘선택장애’ 단어 부정적으로 생각”


- 선택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민에 대한 20대 태도 및 인식 조사 -



- 20
대 36.5% ‘선택장애’ 단어 ‘자주 사용한다’ 


- 그러나 어감에 대해서는 44.6% 부정적으로 인식
- 선택이 가장 어려운 순간 ‘점심 메뉴 고를 때’ 51.4%
- 최종 선택 시 타인 의견 그대로 수용하는 경우 12.9% 불과 
- 다른 사람의 조언을 구하는 이유는 결국 ‘내 의견에 대한 동의 원하기 때문’
 
[2015. 07. 23]
선택의 기로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고민하는 상황에 부딪히게 될 경우, 20대들은 스스로를 ‘선택장애’를 가진 사람이라 표현한다. 장애라는 다소 극단적인 표현을 사용하기 때문에 언뜻 보면 매우 부정적인 의미 같지만, 20대들은 단순히 ‘점심에 뭐 먹지?’라는 일상적인 상황에서도 ‘선택장애’라는 표현을 아무렇지 않게 사용하기도 한다. 그저 일상의 용어로 자리잡은 것이다. 이에 대학내일20대연구소에서는 전국 20대 남녀 대학생 397명을 대상으로 선택 고민과정에서 그들이 얼마나 고민하고 어떻게 해결하는지 확인해 보았다.
 
#1. 20대 44.6% ‘선택장애’ 단어 부정적으로 인식
20대 대학생 중 36.5%는 ‘선택장애’라는 용어를 일상적으로 사용하고 있었지만,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44.5%)가 부정적 어감을 가지고 있다는 데에도 공감하였다. 특히, 남대생의 절반 이상(51.5%)이 부정적으로 생각해 여대생(34.4%)과 큰 차이를 보였다.
 
#2. ‘선택장애’라는 말을 쓸 만큼 고민하는 이유는 ‘원하는 것이 너무 많아서’
‘선택장애’라는 말이 보편화될 정도라면, 그 이유는 무엇일까? 고민하는 이유에 대해 물어본 결과, ‘원하는 것이 너무 많기 때문에’(34.8%), ‘선택하고 후회하는 것이 싫기 때문에’(23.4%),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르기 때문에’(21.4%) 등이 주요 원인으로 나타났다. 반면, ‘다른 사람을 배려하기 때문에’는 10.1%에 불과했다.
 
#3. 선택이 가장 어려운 순간은 ‘점심 메뉴 고를 때’
일상 속에서 ‘선택장애’를 가장 많이 느끼는 순간은 언제일까? 먼저 선택이 가장 어려운 순간을 묻는 질문에 ‘점심 메뉴를 고를 때’가 51.4%로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다. 이어서 ‘의류를 구입할 때’ 18.9%, ‘중요한 날 아침 옷을 고를 때’ 16.1%로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가장 고민을 많이 하는 순간을 묻는 질문에는 53.1%가 ‘중요한 날 아침 옷을 고를 때’를 꼽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민하는 과정이 가장 즐거운 순간이 언제인지 묻는 질문에는 가장 어려운 순간과 마찬가지로 ‘점심 메뉴를 고를 때’가 40.1%로 1위를 차지했다. 메뉴 선택이 가장 어려운 순간이자 가장 즐거운 순간인 것이다.
 
#4. 최종 선택 시 타인 의견 그대로 수용하는 경우는 12.9% 불과 
선택 고민과정에서 20대 대학생들의 45.6%는 타인으로부터 의견 및 조언을 얻는다고 응답하였고, 그 중 대다수(65.7%)는 지인으로부터 조언을 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13.3%), 블로그(10.1%), 페이스북/인스타그램(7.8%) 등 온라인 채널의 의존도는 생각보다 낮은 편이었다. 하지만 타인의 의견 그대로를 해결책으로 선택한 비율은 12.9%에 그쳤고, 절반 이상(54.2%)의 대학생들은 ‘이것저것 따져보고 스스로 결정한다’고 응답하였다.
 
#5. 타인의 조언을 구하는 이유는 ‘필요해서’가 아닌 ‘동의를 원하기 때문’
결정 과정에서 타인의 의견에 대한 의존도 및 만족도를 알아보기 위해, 고민 과정에서 즐거움을 느끼는 정도를 비교해 보았다. 그 결과, ‘타인의 의견을 묻는 그룹’(3.24점)이 ‘의견을 묻지 않고 혼자 결정하는 그룹’(3.05점)에 비해 고민 과정에서의 즐거움이 더 크게 나타났다. 의견을 구하는 이유에 따라 비교해 보니 ‘내 의견에 대한 동의를 얻기 위한 그룹’의 즐거움이 3.31점으로 ‘타인의 의견을 들어보기 위한 그룹’의 즐거움 3.19점보다 높게 나타났다.
 
본 조사를 진행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 김영기 수석연구원은 “’선택장애’라고 부를 만큼 실제 20대들이 선택 과정을 어렵게 생각하는지, 그런 모습들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 궁금했다.”면서, “그러나 20대들은 ‘선택장애’라는 표현 자체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모습을 보이면서도 한편으로는 고민하는 즐거움의 또 다른 표현으로 사용하는 경향도 있는 것 같다. 다른 사람들에게 의견을 구하지만 결국 자신의 생각대로 결정을 한다. 즉, 자신의 선택이 옳다는 것을 확인하고 인정받고 싶어하는 심리, 요즘 20대 언어로 ‘답정너’에 가까운 마음이 아닐까 한다.”고 밝혔다.

Contents No
PR2015-28

Project Manager
김영기 수석연구원

관련 콘텐츠

프로젝트 문의하기 보고서 안내 티콘에어